컨텐츠 바로가기

장혜영 "이준석, 안산 메달 취소하라는 공격 중단시켜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안산이 페미니스트라는 이유로 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부 남성 네티즌들로부터 제기되자 여성 네티즌들이 대한양궁협회에 선수 보호를 촉구하는 등 젠더갈등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이번 논란이 정치권으로 번질 조짐이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자기 능력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거머쥐고 국위를 선양한 안산 선수에게 숏컷을 빌미로 가해자는 메달을 취소하라는 등의 도를 넘은 공격을 중단할 것을 제1야당의 대표로서 책임있게 주장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 2030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는 지론을 퍼뜨리시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님께 요청한다”며 “만일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신다면 많은 이들은 이준석 대표가 안산 선수에 대한 과도하고 폭력적인 비난과 요구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조하는 것이라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안산 인스타그램에 달린 댓글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의원은 “능력주의가 세상을 구원할 것처럼 말씀하시던 분들, 그리고 세상에 2030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던 분들이 지금 안산 선수가 겪는 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며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사회에 여성에 대한 차별이 만연할 때 여성 개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우리는 지금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자기 실력과 능력으로 올림픽 양궁 금메달을 따도, 여성에 대한 차별이 사회에 만연한 이상 이렇게 숏컷을 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실력으로 거머쥔 메달조차 취소하라는 모욕을 당한다”며 “이게 바로 낯뜨거운 성차별 대한민국의 현 주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렇기 때문에 능력만이 문제가 아니라 차별의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라며 “기껏 한국 양궁을 세계 최강으로 만들어놓았더니 성차별로 국격을 이렇게 땅바닥에 내팽개치는 기이한 오늘을 우리는 마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일부 남성 네티즌들은 헤어스타일이 숏컷인 안산이 인스타그램에서 “‘웅앵웅’ 과제하기 싫다” “오다 안 본지 ‘오조오억년’”, “얼레벌레” 등의 단어를 썼던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는 모두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쓰이던 한국 남성 비하 표현이기에 안산은 극단적인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했다. 안산 인스타그램으로 몰려가 선수에게 해명을 요구하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안산이 페미니스트이기에 금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이 소식을 접한 여성 네티즌들이 대한양궁협회 자유게시판으로 몰려가서 협회 차원에서 안산을 향한 악성 댓글에 대응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이에 대한 의견이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