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방역 전문가 "70% 백신 맞아도 집단면역 형성 어렵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0%가 백신 접종해도 나머지 30% 보호되는 것 아니야"

뉴시스

[도쿄=AP/뉴시스]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전문가회의 대표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명에 육박하며 감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전 국민의 7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해도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나왔다.

2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전문가회의 대표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은 이날 참의원 내각위원회의 폐회중 심사에서 "국민의 70%가 (백신을 접종) 했다고 해도, 반드시 나머지의 30%가 보호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백신 접종이 일정 정도 진행되더라도 사회 전체의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것은 어렵다는 인식을 밝혔다.

오미 회장은 그 이유에 대해 델타 변이 바이러스 전파력의 강도를 언급하며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30%에서 전파가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외 문헌 등을 분석하면, 백신은 매우 유효하지만, 면역의 지속기간은 수개월 후에 감소해 또 감염될 수 있다"며 "실제로 (백신) 2회 접종을 받은 사람이라도 감염되는 경우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는 70% 정도로는 (집단면역은) 무리다. 그럼 몇 퍼센트냐는 것은 (답하기) 어렵지만, 접종률을 높이는 노력은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미 회장은 또 전날 일본 국내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9582명을 발생하며 역대 최다가 된 데 대해 "대단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감염이 한층 더 확대하는 경향임은 틀림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민들이 코로나에 익숙해진 것과 전파력이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여름 방학, 도쿄올림픽 등을 거론하며 "감염을 낮추는 요소는 없지만 올릴 요소는 많다"고 경고했다.

이어 "조만간 의료 붕괴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며 "지금은 사회 전체가 위기감을 공유해야 할 시기"라고 경종을 울렸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실시한 대책) 이상으로 명확하고 강한 메시지를 내 주기 바란다"고 정부에 주문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 담당상은 신규 감염자 수가 줄어들지 않는 요인에 대해 "이전의 긴급사태 선포 때와 비교해 인파 저하가 느리다"면서 "젊은층에게는 그냥 감기라는 의식이 강하며, 백신 효과로 사망자 수가 감소하자 안심감이 확산하면서 인파가 줄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도쿄도와 오키나와(沖?)현에 발령 중인 긴급사태 선언 대상을 도쿄도에 인접한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가나가와(神奈川) 3개 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니시무라 경제재생사은 "(긴급사태 선언) 요청이 있으면, 신속하게 판단해 기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