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 "남북 대학생 교환학생 추진"..'신세대 평화' 정책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9일 자신의 대선 공약 2호로 '신세대 평화' 정책을 발표했다.

'신세대 평화' 정책의 구체적 내용은 △2000억원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 △한반도 청년 정상회담 개최 △남북한 대학교 간 교환학생제 추진 △남북한 유스 올림픽 개최 △한반도 역사·문화 청년대학생 탐방단 구성 △대북 경제협력 사업 내 청년고용 의무할당제 5% 이상 의무화 실시 등이다.

이날 추 전 장관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대 평화는 한반도의 번영을 이끌어갈 우리 미래 주역인 청년세대에게 다시 평화와 통일의 꿈을 심어주는 새로운 평화 프로세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선언을 성공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통해 한반도 평화경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반드시 수반돼야 할 것은 우리 미래 청년세대들이 평화와 통일에 공감하고 함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우선 '청년평화기금'에 대해 "남북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과 4차산업혁명 등 미래신성장산업, 기후위기 대응 활동, 연구 및 개발 사업 등에 지원하겠다"며 "재원은 남북협력기금을 일부 전용하고 정부출연금, 외부 출연금 등으로 충당하겠다. 초기 2000억원 규모로 시작해 임기 내 1조원 규모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청년 정상회담'에 대해선 "남북한 지역별·직능별 대표를 선발해 서울과 평양, 부산과 개성 등 주요 도시에서 매년 한반도 청년 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며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EU, ASEAN 등 주변 국가 청년들에게는 옵서버 자격으로 문호를 개방하겠다"고 했다.

'남북한 교환학생제'에 대해선 "서울대와 김일성종합대학, 포항공대와 김책공대, 한국예술종합학교와 평양예술대학 등 분야별 특화된 대학들 인재들에게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며 "공동학점 이수와 공동학위 수여, 공동연구에 이르기까지 학문과 연구의 영역을 넓혀 상호 이해와 공감대를 넓히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해 남북 간 협의를 거쳐 교환 학생의 신변 보호 및 안전을 위한 조치 등을 확보하고 사이버 강의 등으로도 교환학생제를 시행할 수 있다고 덧붙엿다.

더불어 남북한 청년·대학생들이 참여하는 '남북한 유스 올림픽'을 매 홀수 연도에 개최하고 한반도 역사와 문화유적지를 탐구하는 '남북 공동 청년·대학생 탐방단' 구성, '대북 제재 완화 및 남북 경협 활성화에 따른 국내 진출기업들에 대해 '청년고용 의무할당제 5% 이상 의무화' 등도 제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