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 중학생 살해 공범 김시남 1천100만원 이득 보려 범행 가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빚 탕감받고, 카드 받아 현금 계좌이체에 본인 가게 결제까지

백광석 "단독범행으로 꾸민 뒤 극단선택하겠다"며 꾀어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중학생 살해 공범 김시남(46)이 1천100여만원의 이득을 챙기기 위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백광석(48)과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 백씨의 전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 B(16)군을 살해했다.

김씨는 범행 현장에서 빠져나온 뒤 먼저 인근에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MT)로 이동해 백씨에게서 받은 체크카드로 500여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