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맥도날드, 'BTS 세트' 덕분에 2분기 매출 급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27일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고객이 'BTS 세트' 메뉴를 두고 사진을 찍고 있다.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지난 2월 세계 약 50개국에서 ‘방탄소년단(BTS)’ 세트 메뉴를 출시했던 맥도날드가 올해 2·4분기에 매출이 기록적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28일(현지시간) 올 2·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59억달러(약 6조8086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56억달러를 넘어섰다.

당기순이익은 22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배 넘게 성장했다. 조정 주당 순이익은 2.37달러로 역시 시장 전망치(2.11달러)를 웃돌았다.

맥도날드는 2·4분기 미국 시장이 성장을 주도하며 글로벌 동일 점포 매출이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 규모는 2020년 2·4분기 대비 40.5% 늘었다.

맥도날드는 메뉴 가격 인상, 늘어난 포장 주문, 신메뉴(크리스피 치킨 샌드위치)가 미국 판매를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BTS와 함께 선보인 ‘더 BTS 세트'가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맥도날드는 코로나19로 전세계 곳곳에서 매장들이 문을 닫으며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올해 2·4분기에는 휴업과 제약이 현저히 줄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BTS 팬들이 세트 메뉴를 구하기 위해 매장에 몰려들면서 일부 매장에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문을 닫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