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글 클라우드 "韓제조업 AI 사용률 가장 낮다…7개국 대상 39%"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사용 증가 체감은 85%로 7개국 중 가장 높아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한국 제조업체의 39%가 인공지능(AI) 기술을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뉴스24

한국 제조업의 인공지능 도입 가속화 인포그래픽 [사진=구글 클라우드]




구글 클라우드가 최근 발표한 '제조업의 인공지능 도입 가속화'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제조업체는 AI 사용 현황에서 설문 대상 7개 국가 중 가장 낮은 응답률(39%)을 보인 반면, AI 사용이 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8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설문 조사는 구글 클라우드가 지난 3월 발표한 '코로나19가 제조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의 후속 연구로 설문에는 한국, 일본, 미국, 영국, 독일 등 7개 국가의 제조업체 임원 1천154명이 참여했다.

앞선 연구에서 구글 클라우드는 7개 국가 제조업체의 76%가 코로나19로 인해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AI와 같은 디지털 전환·혁신 기술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가별 제조업체의 AI 사용 및 가속화 현황, AI 구현 과정에서 제조업체가 겪는 어려움 등에 주목했다.

7개 국가 제조업체의 3분의 2가량(64%)이 일상 업무에 AI를 사용한다고 답한 반면 한국 제조업체의 AI 사용률은 39%에 그치며 전체 설문 국가 중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AI 도입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곳 역시 한국 제조업체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장 낮은 AI 사용률을 보였던 한국과 일본 제조업체 응답자는 각각 85%와 83%가 AI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답하며 7개 국가 제조업체 평균(66%)보다 약 20% 포인트 더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AI를 사용하고 있는 한국 제조업체는 기업이 일상 업무에 AI를 사용하는 이유로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 향상(48%) ▲코로나19 대응(41%) ▲비즈니스 연속성 유지(36%)를 꼽았다. 현재 AI를 사용하지 않는 한국 제조업체 중에서도 절반가량은 AI 기술 도입에 긍정적인 인식과 전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I를 사용하지 않는 한국 제조업체의 48%가 AI가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했으며 AI가 직원들에게 전반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도 41%에 달했다.

한국 제조업체가 AI를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영역은 ▲재고 관리(47%) ▲공급망 관리(46%) ▲수요 및 공급 예측(39%) ▲AI 로봇 공학(37%) ▲시뮬레이션 및 시제품 제작(36%) 순이었다.

한국 제조업체는 핵심 비즈니스 영역에서 AI 구현을 가로막는 주요 요인으로 ▲AI 구현을 위한 IT 인프라 부족(35%) ▲AI가 직원들에게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25%) ▲검증되지 않은 AI 기술에 대한 우려(25%)를 답했다.

7개 국가 제조업체가 AI 구현의 장애물로 'AI 활용 인력의 부재(23%)'와 'AI 구현을 위한 IT 인프라 부족(23%)'을 가장 큰 비율로 꼽은 반면, 한국 제조업체는 인력보다 인프라 부족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 양상을 보였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한국 제조업은 7개 국가 중 AI 사용이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만큼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 잠재력이 큰 분야"라면서, "구글 클라우드는 앞으로도 한국 제조 기업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AI를 손쉽게 도입하고 가치 사슬 전반에서 운영 효율성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