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홍준표, 이재명 윤석열에 “대통령 자격 요건 첫째는 수신제가…추한 대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여권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동시에 직격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를 시작한지 다섯 번의 대선을 치렀지만 이번 대선처럼 정책은 실종되고 여야 대선 주자들 중 한분은 가족욕설과 여배우 스캔들로, 또 한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이 된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대선의 예로 보면 외간 여성과 같이 요트를 탄 사진 한 장만으로도 도중하차할 정도로 대통령의 도덕성은 엄격하다”며 도덕성을 강조했다.

동아일보

그러면서 “대통령의 자격 요건 중 그 첫째가 수신제가(修身齊家)다.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두 후보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문제가 된 두 분 대선 주자들은 단순히 네거티브라고 변명만 하지 마시고 본인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해명을 하여 논란을 종식 시켜달라. 그리하여 대한민국 미래 100년 청사진을 제시하는 올바른 정책 대선이 되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그는 “같이 대선 판을 뛰고 있는 제가 국민 앞에 고개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