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학폭 소재 연극 '데칼코마니' 내달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극단 가원의 연극 ‘데칼코마니’가 오는 8월 16일 대학로 눈빛극장에서 개막한다.

이데일리

2021년 극단 가원의 네 번째 기획공연인 ‘데칼코마니’는 연극 ‘푸르른 날에’, ‘리진’, ‘돈데보이’ 등으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정경진 작가의 창작 초연작이다.

이순재 가천대 연기예술학과 석좌교수가 예술감독을, 뮤지컬 ‘파우스트’ 외 다수 작품을 연출한 이재성 교수가 연출을 각각 맡았다.

이 작품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불거진 학교폭력을 소재로 했다.

사회가 만든 법의 테두리 안에서 범죄를 저지르고도 오히려 법의 보호를 받는 청소년 문제에 의문을 던지며 한국 사회의 민낯을 들춘다.

이재성은 “우리 모두가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의갑, 김종학, 송영숙, 이하나, 이진리, 박준우, 최보경, 강희준, 이예원, 최순혁, 위다나가 출연한다.

오는 8월 22일까지 대학로 눈빛극장서 공연한다.

한편, 극단 가원은 가천대 연기예술학과 졸업생들이 주축이 돼 만들어졌으며, 2016년 3월 창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