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8월 모바일 게임 양대산맥 넷마블·엔씨 격돌…‘블소2’ vs ‘마블 레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게임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양사는 하루 차이를 두고 ‘마블 퓨처 레볼루션’과 ‘블레이드&소울2’를 출시한다.

넷마블의 ‘마블 퓨처 레볼루션’이 내달 25일, ‘블레이드&소울2’가 내달 26일 출시를 확정했다. 모바일 게임계 대표주자인 양사의 대작 출시는 모바일게임 시장을 다시한번 출렁이게 할 전망이다.

넷마블은 오는 8월 25일 중국과 베트남을 제외한 글로벌 240여개국에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 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을 출시한다. 넷마블이 마블과 2번째로 호흡을 맞춘 신작이다. 전세계 1억2000만명 이상이 즐긴 ‘마블 퓨처파이트’의 개발사 넷마블몬스터가 후속작도 담당했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다중 우주의 지구들이 한 곳으로 모이기 시작하는 ‘컨버전스’ 현상을 중심으로 위기에 빠진 중심 지구를 지키는 슈퍼 히어로 집단 ‘오메가 플라이트’의 이야기를 담았다. ‘캡틴 아메리카’, ‘캡틴 마블’, ‘스파이더맨’, ‘블랙 위도우’, ‘아이언맨’, ‘닥터 스트레인지’, ‘스타 로드’, ‘스톰’ 등의 슈퍼 히어로를 육성하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8월 26일 멀티플랫폼 MMORPG ‘블레이드&소울2’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기존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이 원작 PC게임을 모바일로 구현한 것과 달리 ‘블레이드&소울’의 후속작으로 개발됐다. 크로스플레이 서비스 ‘퍼플’을 통해 모바일은 물론 PC에서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전예약에는 746만명이 참여해 국내 모바일게임 기록을 새로 썼다.

‘블레이드&소울2’는 원작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세계의 근원이 되는 영웅들의 서사에서부터 현시대의 이야기까지 원작과 미래를 관통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오리지널 스토리를 풀어내는 ‘사가’, 상황에 따라 무기를 교체하며 이에 걸맞은 무공을 활용할 수 있는 ‘클래스’, 이동 수단을 넘어 전투의 전략성과 재미까지 더하는 ‘경공’, 보이는 모든 곳을 탐험하고 체험할 수 있는 ‘오픈월드’도 특징이다. 특히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MMO 액션의 정점’이라고 자신할 정도로 액션성을 강조했다.

두 게임이 사실상 맞대결을 펼치게 됨에 따라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경쟁 구도는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현재 국내 구글 플레이 게임순위는 카카오게임즈의 ‘오딘’이 지난 2일 이후 3주 이상 1위를 차지하며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두 게임 모두 국내 시장에서 매출 최상위권을 노려볼 만한 기대작이라는 점에서 또 한번의 순위 변동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