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틀랜타 총격범, 한인 4명 사망 재판선 사형 가능성|아침& 지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 3월에 있었던 애틀랜타 총격사건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이 숨진 사건이었습니다. 범인에게 종신형이 선고됐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강버들 기자, 이 범인은 죄를 인정하면서도 핑계를 대고 있다고요?

[기자]

현지시간 27일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법원에 나온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은 담담한 태도로 범행 과정을 다시 설명했습니다.

'성중독'으로 자살 충동을 느끼다 술을 마신 채 마사지 업소에 갔고 '서비스'를 받은 뒤 총을 꺼내 쐈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