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종지역화폐 ‘여민전’ 월 구매 한도 50만→30만원 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세종시가 지역 화폐인 ‘여민전’을 보다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월 구매한도를 소폭 낮춘다.

세종시는 내달부터 여민전 개인 월 구매한도를 기존 50만원에서 30만 원으로 조정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시가 지난 20~22일 ‘지역화폐 여민전 운영방안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개인별 월 구매한도를 줄이더라도 보다 많은 시민들이 사용이 가능한 방식에 대한 시민 선호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개인별 월 구매한도를 30만 원으로 축소해 가능한 12월까지 발행하는 1안과 현행 50만 원 한도를 유지하되 예산 소진 시 발행을 조기 중단하는 2안을 제시했는데, 이 중 1안에 대한 선호도가 69.5%를 차지했다.

개인 월 구매한도를 30만 원으로 줄일 경우 여민전 구매가 가능한 시민은 기존 4만5000명에서 9만명 수준으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시는 행정안전부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여민전 발행물량을 당초 1500억 원에서 2400억 원으로 증액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액 충전 시간도 분산해 시스템 오류를 최소화한다.

시는 내달부터 여민전 충전 개시 시간을 자동충전의 경우 8월 1일 오전 1시부터로 하고, 수동충전은 8월 1일 오전 9시부터로 적용해 수동충전 접속자 폭증으로 인한 시스템 과부하를 방지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보다 많은 시민의 구매기회 확대를 위해 개인 월 구매 한도는 줄이는 대신 이용자 편의는 높이는 쪽으로 운영 시스템을 개선했다”면서 “앞으로 지역화폐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더 많은 시민이 여민전을 구매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