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3만 달러’ 안착...변동성 줄어드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마존 루머에 4만달러대 껑충

美스테이블코인 ‘테더 규제’ 변수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비크코인 가격이 3만 달러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한때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아마존 루머’로 4만달러 선까지 치솟았지만, 더 오르지 못하고 3만 달러 선에 안착하는 모습이다. 비트코인의 가장 큰 약점이었던 높은 변동성이 상당부분 낮아졌다는 진단이 나온다.




비트코인은 지난 20일 2만9341달러로 저점을 찍은 이후 하루만에 3만 달러를 회복했다. 연초이후 수익률 ‘마이너스’ 전환 위기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셈이다.

비트코인의 변동성은 상당 부분 진정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연초부터 현재까지 24시간 내 비트코인 가격 등락이 가장 컸던 때는 2월 8일 19.56%상승이었고, 그 외는 모두 15% 내외의 흐름을 보였다. 국내 증시의 하루 가격 제한폭 ±30% 보다 낮다.

변수는 규제다. 미국에선 스테이블 코인인 테더의 경영진의 은닉자금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테더는 비트코인 거래자금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가상자산 시장의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최근 재닛옐런 미 재무장관도 테더 등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가 하루 빨리 필요하다고 밝혔고,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도 테더의 거래 방식이 단기 신용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는 외국 가상자산사업자도 오는 9월 24일까지 특정금융거래법에 따라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불법영업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계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도 은행 실명 계좌 등 요건을 갖춰 사업자 신고에 나서지 않으면 사실상 서비스 이용이 불법화된다. 바이낸스는 앞서 영국과 일본에서도 영업이 금지됐다.

한 때 해외보다 1500만원이나 값이 더 붙었던 ‘김치프리미엄(해외보다 국내에서 가격이 비싼 정도)’도 거품이 꺼져가는 모습이다. 투자심리가 아직 회복되지 않았음을 뜻한다. 해외에서 4만 달러에 터치했던 26일 업비트와 바이낸스의 가격차는 0.5% 내외에서 움직였다. 5월만 해도 20% 넘게 프리미엄이 붙었던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성연진 기자

yjsu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