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병민 "김종인 사인 없이 도루했겠나…尹캠프행, 이준석엔 귀띔 안했지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캠프의 김병민 신임 대변인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의 보강된 캠프 인원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 캠프의 공식 명칭은 '국민캠프'"라며 "신지호, 박민식, 이학재, 김경진 전 의원이 합류한다"고 밝혔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종인 비대위체제에서 비대위원을 지냈던 김병민 윤석열캠프 대변인은 27일 "김 위원장이 선을 딱 그었다면 윤석열 캠프에 쉽게 합류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윤캠프행을 놓고 김 전 위원장과 어느 정도 사전 교감이 이뤄졌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 25일 일요일 윤석열 캠프행 깜짝 발표에 대해 "사실 개인적으로 윤석열 후보를 만난 건 며칠 전이 처음이다"며 급작스럽게 이뤄진 일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총장이 전화를 걸어와 처음 통화했고 며칠 전 점심식사를 같이 하면서 좀 긴 시간 대화를 나눴다"며 "토요일 저녁 6시에 처음으로 같이 한번 국민캠프를 출범시키자라고 사람들이 모여 서로 얼굴도 확인하고 의기투합 했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하고 상의했다는 말이 나돈다"고 하자 김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가 직접 '도와달라'고 하는 요청을 했기에 이 부분들을 쉽게 외면하고 거절하기가 어려웠다"며 "그런 측면에서 있는 내용들을 김종인 위원장께 말씀은 드렸다"고 상의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진행자가 "김 위원장이 '가서 도와주라'고 했다더라"고 하자 김 대변인은 "그런 얘기는 전혀 나온 바 없다"고 일단 선을 그었다.

다만 "김 위원장의 사람에 대한 호불호가 꽤 명확하기에 김 위원장이 '정권 교체를 위한 도저히 불가능한 상황이다'라고 선을 딱 그었다면 윤석열 캠프에 쉽게 합류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라며 김 전 위원장이 막지는 않았다고 했다.

요지는 '김 전 위원장의 도루 사인 없이 뛰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한편 김 대변인은 윤캠프 합류사실을 이준석 대표에게 언질을 줬는지 여부에 대해선 "이학재 전 인천시당 위원장, 박민식 전 의원이 이 대표 등 지도부와도 관계가 두터워 일부 전달들은 있었다는 걸로 알고 있다"고 한 뒤 "워낙 급박하게 진행 됐고 굉장히 전격적인 행동들이 필요했던 정치적 상황도 감안할 필요있다"라는 말로 자신은 이 대표에게 상의 또는 귀띔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