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아마존, 암호화폐 결제 허용 부인..비트코인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마존 로고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계최대의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결제수단으로 도입할 것이란 소문을 공식 부인함에 따라 비트코인이 급락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아마존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연내 아마존이 결제수단으로 암호화폐를 받아들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 전문가 구인광고를 내보냈다고 해서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까지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아마존이 지난 24일 구인광고를 통해 “아마존 결제팀이 디지털 화폐 및 블록체인 전문가를 고용하려 한다”고 전하면서 아마존이 결제수단으로 암호화폐를 받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당시 아마존 측은 “우리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는 혁신에 큰 영감을 받았고, 이것을 아마존에 어떻게 구현할지 탐구하고 있다. 우리는 미래가 빠르고 저렴한 결제를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될 것이라고 믿으며 가능한 한 빨리 아마존 고객에게 그 미래를 제공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미 경제전문매체인 CNBC는 아마존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는 것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보도했다.

이후 시장에는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도입하기 위해 암호화폐 전문가를 구하고 있다는 소식이 퍼졌다.

이 같은 소식으로 지난 며칠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급등했다. 특히 전일 비트코인은 17% 정도 폭등했다.

아마존 대변인이 연내 암호화폐 도입설을 전면 부인하면서 비트코인은 급락하기 시작했다.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4시께 24시간 전보다 17% 폭등한 4만545달러를 기록, 4만 달러를 돌파했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 6월 24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를 돌파한 직후 아마존 대변인의 서명이 나왔다. 이후 실망 매물이 쏟아지면서 비트코인은 급락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