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尹, 대통령 그만 끌어들여라···대선불복 선동 중단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비상식적, 진실 왜곡하는 궤변일 뿐”
윤석열 “문 대통령 침묵·회피..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이에 관여했을 것이라고 주장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를 멈추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이 지사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에게 경고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선불복 정치 선동을 중단하라. 전혀 상식적이지 않은 주장이고, 진실을 왜곡하는 궤변일 따름”이라며 이 같이 썼다.

이어 그는 주장의 근거를 조목조목 들었다. 이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은 정부여당과 청와대의 포털 댓글조작 근절 의지에서 시작됐다. 야당 추천으로 출범한 허익범 특검 공소장 어디에도 청와대 인사가 개입했다는 내용은 없다”며 “만에 하나 그랬다면 여당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을까. 이런 자충수를 두었을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민 무시와 대선불복 선동을 중단하라”며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으로 민심과 여론이 바뀌었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다. 엄동설한에 거리를 나섰던 1700만 주권자를 무시하는 발상”이라고 잘라 말했다. 윤 전 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정통성을 흔들기 위해 정치적 선동을 감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에게 “정치 이전에 사람으로서 예의를 갖추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지지율을 위해서 자신을 믿고 임명해준 대통령을 짓밟고 비난할 수 있다는 것은 도대체 어디서 배운 정치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본인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한 극약처방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수사 대상은 아마도 윤 후보가 될 것 같다. 장모가 법정구속 되었고, 아내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는 (윤 후보가) 총장이 되자마자 후원사가 급증했다”며 “하루 빨리 허황된 망상에서 헤어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윤 전 총장이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최종 책임을 져야 한다는 취지로 저격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윤 전 총장은 이 글에서 “문 대통령은 침묵·회피하고 있다”며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 그는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이에) 관여했을 것이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다”라며 “대법원 확정 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김경수 #문재인대통령 #경고 #윤석열 #비상식적 #드루킹댓글조작사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