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정전기념일 맞아 "한국과의 역사적 우정 자랑스럽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한국전쟁 정전기념일을 맞아 한국과의 역사적인 우정과 신뢰가 매우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전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발표한 포고문에서"미국과 한국은 공동 희생의 오랜 역사를 지닌 동맹"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해외 국가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북한과 중국의 공산주의 정권으로부터 한반도 동맹을 지키기 위해 180만명의 미국인이 싸움에 동참했다"며 "보편적 가치와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싸운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기리고 추모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1953년 정전 협정이 체결된 후 약 70년이 지난 지금도 한반도는 분단돼 있고 평화적 해결은 이뤄지지 못했지만 한국은 번성하고 활기찬 나라로 성장했고 미국과 한국은 수십년 간의 평화를 통해 번영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포고문에서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 한국전 참전용사 랠프 퍼켓 예비역 대령에게 명예 훈장을 수여한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지키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수십년 동안 지켜졌고 성장해 왔다며 한국과의 역사적 우정과 신뢰가 매우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의 헌신과 희생은 지역 안정을 증진하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잊을 수 없는 결의를 남겼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워싱턴DC 한국전 추모공원에 당시 전사한 미군 3만6000명과 한국군 7000명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의 벽이 들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lchu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