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풍년 맞은 애호박 산지 폐기 소식에 '주문 폭주'..."고맙습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소비가 줄고 판로가 막히며 애써 키운 농산물을 산지에서 폐기하고 있다는 소식이 이어졌습니다.

강원도 화천에서는 애호박이 출하되지 못하고 버려졌는데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국 각지에서 온라인 주문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애써 키운 애호박을 바닥에 쏟아 붓습니다.

땀 흘려 수확했지만, 식탁 대신 밭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