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입당 '초읽기'…최재형과 주도권 다툼 불가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주도권 다툼이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남윤호·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尹, 8월 초 입당 기류…'상승세' 최재형, 지분 경쟁 가능성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입당을 확신했을 정도다.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독자행보에 집중하며 입당과 거리를 뒀던 것과 한층 분위기가 달라진 양상이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경계의 날을 세우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양대 사정기관 수장 출신 외부인사들이 당 안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일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두 사람의 주도권 다툼이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이 8월 초 국민의힘 입당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들은 내용대로라면 입당은 확실하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8월 10일 전후로 입당 시기를 제시했느냐는 질문에는 "제시한 적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이 대표와 '치맥 회동' 이후 "제가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결정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저는 생각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예측 가능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다. 국민께서 불안하지 않게 해드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입당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렸다.

애초 당 일각에서 제기된 '8월 초 입당'보다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윤 전 총장은 26일 보도된 문화일보와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관련해 "조만간, 8월을 넘기지 않고 방향과 노선을 분명히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남은 7월 일정을 고려하면, 이르면 이번 주에 '결단'할 수도 있다는 얘기로 읽힌다.

최근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입당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를 두고 윤 전 총장의 입당하기 전 명분 쌓기라는 관측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이 보다 자연스럽게 입당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고 있다는 것이다. 권성동 의원 등 40여 명은 26일 성명서를 내고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했다.

더팩트

윤창현(가운데)·권성동·유상범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외 대선후보 입당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9월 시작되는 만큼 윤 전 총장이 서둘러 입당하는 것이 나쁠 것은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처가 리스크와 실언 논란으로 최근 지지율이 눈에 띄게 하락하는 등 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계기를 마련할 수 있는 데다 당의 조력을 받으면 보다 안정적인 레이스를 펼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게다가 당 지도부 등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입당 압박을 받는 점도 윤 전 총장으로선 부담이다. 외부 인사인 자기 캠프에 당 소속 인사들이 합류하자 당내에선 적잖은 반발 기류가 흐른다. 한기호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회의에서 "윤 전 총장이 야권이지만 캠프에 들어가는 건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속전속결로 입당한 이후 당내 기반을 다지며 우군을 확보하고 있는 최 전 원장과 비교되고 있다는 점도 입당하는 쪽으로 기우는 이유로 꼽힌다. 특히 최 전 원장은 지지율 상승세 바람을 타며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은 윤 전 총장의 위기감을 키우는 대목이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성인 1006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은 8.1%로 여야 통틀어 4위에 올랐다. 지난주보다는 2.5%포인트, 2주 전보다는 5.6%포인트 올랐다. 아직 최 전 원장과 윤 전 총장(26.9%) 간 격차는 크다.

하지만 최 전 원장이 야권 대선지형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명확하게 자신만의 보수 색채를 강조하며 지지층에 눈도장을 찍는 동시에 당내 밑바닥을 다지는 행보로 국민의힘에선 대안으로 떠오른 모습이다. 만약 윤 전 총장이 입당하게 되면 내부 지분 싸움이 불가피하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KSOI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