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홍빛으로 변한 아르헨 호수…어류 폐기물이 부른 재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오염 탓에 짙은 분홍빛으로 변한 아르헨티나의 한 석호. 사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석호 전체가 오염 탓에 짙은 분홍빛으로 변해버렸다.

AFP, 보이스오브아메리카 등 해외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남부 파타고니아 지역의 한 석호(바다와 분리돼 생긴 호수)는 지난 25일부터 핏빛에 가까운 분홍빛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현지 환경보호단체는 석호의 물 색깔이 변한 이유로 아황산나트륨을 지목했다. 아황산나트륨은 탄산나트륨 또는 수산화나트륨을 물에 녹여 이산화황과 중화시켜 얻는 물질로, 염색 공업이나 사진 현상, 표백제 및 방부제 등에 사용된다.

환경보호단체 관계자는 “인근 어업 공장에서 새우의 보존을 돕는 화학 물질로 아황산나트륨을 사용하는데, 이 때문에 해당 지역 강물과 도시 생활용수가 오염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오염 탓에 짙은 분홍빛으로 변한 아르헨티나의 한 석호. 사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오랫동안 오염된 강과 석호, 이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악취에 대해 항의해왔지만, 당국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에 주민들이 공장에서 나오는 생선 폐기물을 운반하는 트럭이 해당 지역을 지나치지 못하도록 도로를 직접 차단하기에 이르렀다.

한 주민은 “생선 폐기물을 실은 트럭 수 십대가 매일 이곳을 지나갔다. 우리는 이미 매우 지쳤다”고 토로했다.

당국은 주민들이 트럭의 이동경로를 차단하자, 해당 공장에게 석호에 폐기물을 버릴 수 있는 권한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석호 물이 분홍빛으로 변하자 “(석호 물이) 일상생활에 큰 피해를 입히지 않으며, 며칠 안에 원 상태로 돌아올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문가의 의견은 다르다. 현지의 환경공학자이자 바이러스 학자인 페데리코 레스트레포는 AFP와 한 인터뷰에서 “어류 폐기물에 포함된 아황산나트륨으로 인한 색소 침착이 발생하면서 물의 색이 달라진 것”이라면서 “법에 따라 폐기물 처리 전 반드시 정화 작업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황산나트륨은 아황산수소나 차아황산나트륨과 함께 아황산염류로 분류되며, 식품의 표백제로 주로 활용된다. 그러나 과다섭취할 경우 복통과 구역, 구토, 설사를 동반한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고, 국내에서는 ‘어린이가 먹지 말아야 할 식품첨가물’ 중 하나로 규정돼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