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측, 이낙연 부인 '그림 판매' 의혹 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부인 김숙희 씨의 그림 판매 관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윤석열 캠프 법률팀은 윤 전 총장의 부인이 운영하는 전시 기획사 코바나컨텐츠와 이 전 대표 부인의 전시 경력 등을 비교했습니다.

법률팀은 10여 건의 전시회를 유치한 코바나컨텐츠와 달리, 김숙희 씨는 지난 2000년 미술 교사 퇴임 이후 활동이 없다가 2013년과 2017년 잇따라 전시회를 열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