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가 장관이면 이랬을까”…열사병 순직병사 어머니 절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모친 편지 공개

“사인은 열사병 아니라 무관심” 눈물의 호소

동아일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MZ 수색 작전 도중 열사병으로 쓰러져 숨진 22사단 소속 육군 병사의 어머니가 “아이의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이라며 “엄마가 장관이었거나 아빠가 금뱃지를 단 국회의원이나 별을 단 장성이었다 해도 같은 결과였을까”라고 토로했다.

지난 24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수색 정찰 임무 수행 중 순직 후 일병에서 상병으로 추서된 심준용 상병의 어머니 편지가 올라왔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제 아들은 작년 12월 논산훈련소로 입소했고 의무병으로 22사단에 배치됐다”며 “6월 24일 코로나19 1차 접종을 하고 6월 30일 GP로 올라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동아일보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이어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일반의무병인 제 아들이 수색대원들과 함께 작전에 투입됐다고 하더라”며 “방탄조끼를 입고 방탄모를 쓰고 등에는 군장을, 앞에는 아이스패드가 든 박스를 메고 경사가 37도~42도인 가파른 산길을, 혼자 걷기도 힘든 수풀이 우거진 길을 내려갔다더라. 몸 어디로도 열이 발산되지 못하고 차곡차곡 쌓였을 것”이라고 했다.

또 “웬만하면 힘들단 얘기도 안하는 아이인데 힘들다는 말을 세 번이나 했고 귀대 과정 오르막에선 이상증세도 보였다고 한다”며 “잠시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고 밝혔다.

어머니는 “작전지역이 너무 험해 헬기로 이송이 불가능 해 같이 작전 중이던 대원들이 아이를 업고 물을 뿌리며 GP까지 왔다”며 “의식을 잃고 쓰러진 때가 오후 12시 반경인데 응급실 도착이 4시 15분경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도착한 아들 체온은 40도가 넘었다. 뇌는 주름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부어있다 하고, 팔다리는 경련을 일으키고, 혈압은 70 밑으로 떨어져 있고, 혈전이 생겼다고 했다”며 “이후 병원에서 병명은 열사병이 맞다고 하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어머니는 “애초에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어땠을까”라며 “백신 맞은 지 일주일밖에 안된 아이를, GP 도착하고 24시간도 안 된 아이를, 일반의무병인 아이를 훈련도 없이 수색대원들과 함께 작전에 투입을 하고,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단되었다던 훈련을 재개하면서 이런 상황을 예견하지 못한 것이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그는 “만 20살의 건장하던 아이가 한 줌 가루가 되어 조그만 함에 담겨있는 것을 볼 때마다 기가 막혀 눈물밖에 나지 않는다”며 “이런 억울하고 안타까움 죽음도 우리 아들이 마지막이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소속이었던 심 상병은 지난 1일 DMZ 작전 도중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지만 8일 결국 숨졌다. 지난해 12월 14일 군에 입대한 심 상병은 2001년 1월 생으로 올해 만 20세다.

군은 작전 중 순직한 고인을 상병으로 추서하고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했다. 또 “고인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필요한 후속조치를 하는 가운데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