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뉴스, 언론사편집판 개편…기획기사 편집 영역 신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네이버가 언론사 편집판을 주요기사와 심층기획 두 영역으로 분리해 운영할 수 있게 했다.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이슈에 대한 기사와 기획기사를 분류해서 편집 가능

[더팩트|한예주 기자] 네이버가 오는 29일부터 각 언론사들이 언론사 편집판을 주요기사, 심층기획 두 영역으로 분리해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언론사 편집판은 언론사에서 자유롭게 편집한 6개의 기사가 노출돼왔다. 하지만 네이버는 이를 주요뉴스와 심층기획의 두 영역으로 분리해서 성격에 맞는 기사들을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뉴스에는 해당 시점에서의 중요한 소식을, 심층기획에서는 언론사에서 장기간 취재한 기획기사들을 편집해 언론사들은 사용자들에게 더욱 폭넓은 기사를 제공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언론사들의 차별화된 기획 기사에 대한 사용자 접근성을 높이고, 언론사별 편집 가치는 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리미엄 콘텐츠를 제공하는 언론사들은 해당 심층기획 기사 영역을 프리미엄 콘텐츠 제공 영역으로 변경해 제공할 수 있어, 자사의 프리미엄 콘텐츠에 대한 사용자 접근성을 보다 강화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한편, 네이버는 모바일 뉴스 언론사 편집판 뿐 아니라 개별 언론사 홈에도 심층기획 영역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이 언론사들이 선정한 자사의 차별화된 기획 기사를 보다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