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자력연구원, 선생님을 위한 '원자력 교실'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사 대상 '원자력 바로 이해하기' 4일간 직무연수

파이낸셜뉴스

지난 해 전국에서 모인 교사들이 안개상자 체험을 통해 방사선을 관찰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 바로 이해하기'를 주제로 전국 교사 대상 직무연수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교사 직무연수는 일선 교육현장에서 정확하고 균형 있는 원자력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한국원자력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주관해 중고교 교사 30명이 참가하며,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진행한다.

직무연수는 △보고 듣고 느끼는 방사선 △기후변화와 에너지 △원자력과 안전 △사용후핵연료 관리 △원자력의 오해와 진실(질의응답) △연구시설 견학 등 다양한 강연과 체험으로 구성됐다. 연수과정을 통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원자력과 방사선에 대한 교사의 이해를 돕고, 교육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교육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원자력연구원은 2014년부터 매년 대전광역시교육청이 지정 승인하는 '특수분야 연수기관'으로서 해당 연수를 주관하고 있다. 8년간의 교육 운영 경험과 참가 교사의 강의 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교사 및 학생을 위한 다양한 원자력 이해증진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