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이재명 지사, 장점도 단점도 순발력···윤석열은 준비 너무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6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 “후보를 지역과 연계지어서 선거를 풀이하는 접근법은 낡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지사와의 ‘백제 발언’ 공방에 대해 “어떤 사람과 지역을 연결해서 확장력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기본적으로 이런 거 시시콜콜 따지고 계속 꼬리를 물고 싸우고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28일 첫 민주당 대선 본경선 TV토론을 앞두고 이 지사의 장단점을 분석해달라는 질문에는 “장점도 순발력이고 단점도 순발력이다”면서 “뭐든지 양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별로 제가 잘 모른다”면서 “뚝심 같은 건 느껴지는데 너무 준비가 안 되셨구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으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4차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