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경수 실형 내린 재판부에 "개XXX들, 진짜 열받네" 분노한 김어준

댓글 3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방송인 김어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징역 2년형을 확정한 대법원 재판부를 향해 "개XXX들"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김씨는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딴지방송국의 '다스뵈이다' 171회 방송에서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김 지사의 재판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진짜 열받네 갑자기. 말도 안 되는 거를"이라며 이같이 분노했다.

그는 "저도 그 양반(김 지사)을 꽤 오래 알았다. 나는 죄를 지어도 그 양반은 죄를 지을 사람이 아니다"라며 "만약에 잘못했다면 실토를 먼저 할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지난 대선 전 김 지사가 현역 의원들과도 거리를 둘 만큼 대선 과정에 주의를 기울인 사실을 언급하면서 "드루킹을 조심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역사에서 진실은 꼭 나올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지사가 지난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후 치러진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이 유리했던 점을 강조하며 "사실상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는 공식적인 절차를 밟은 것이지 선거가 끝났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알고 있었다. 왜 드루킹에게 가서 허접한 프로그램을 비밀리에 (시연하는 걸 봤겠냐)"고 주장했다.

이어 대법원 2부 주심판사인 이동원 대법관에 대해 "굉장히 보수적인 사람이고 이제껏 내린 판결을 보면 굉장히 뻔했다"며 "전원합의체에 가지 않고 본인이 빨리 결론을 내렸다는 건 대선 전에 유죄를 확정하려는 것이라고 선수들은 전망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김씨는 "이번 대선에서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이슈"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검찰과 김 지사 측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김씨는 김 지사 판결 다음 날인 지난 22일 라디오 방송에서 "(이 대법관은) 국정농단 재판에서 정유라의 세 마리 말은 뇌물이 아니라는 최순실의 말을 신뢰한 판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