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폭염에 전력 부족 위기

전력대란 고비 넘겼지만…정부 '탈원전정책' 신뢰 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예상 달리 7월 넷째주 전력공급 여유…원전3기 재가동 주효

이투데이

서울 중구 한 건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가 뜨거운 바람을 뿜어내고 있다. (이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여름 전력수급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됐던 7월 넷째 주가 무사히 지나가면서 전력 당국이 한시름 덜게 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부가 정비 중이던 원전 3기를 조기 투입하면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신뢰도는 타격을 입게 됐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9∼23일(평일) 전력공급 예비력은 10GW를 웃돌았다. 같은 기간 전력 예비율은 11.1∼16.8%를 기록했다. 예비력은 총 공급능력(정비·고장 발전기 제외)에서 현재 사용 중인 전력을 제외한 것이며, 예비율은 예비력을 수요로 나눈 백분율이다. 예비력이 5.5GW 이상이면 정상 상태로 본다.

정부는 지난주에 전력 예비력이 가장 낮아져 4.0∼7.9GW(예비율 4.2∼8.8%)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행히도 정부의 예상이 빗나가면서 전력 대란 우려는 수면 밑으로 내려갔다. 휴가철이 끝나고 막판 무더위가 찾아오는 올해 8월 중순 전력 피크(최대부하) 시기가 아직 남았으나 일단 첫 고비는 넘긴 셈이다.

지난주 전력 예비율이 10%대를 유지할 정도로 전력 공급에 여유가 있었던 것은 정부가 정비 등을 이유로 정지돼있던 신월성 1호기(1GW), 신고리 4호기(1.4GW), 월성 3호기(0.7GW)를 지난주부터 순차적으로 가동한 데 있다. 애초 정부는 신월성 1호기는 8월 말, 신고리 4호기는 이달 말 재가동할 예정이었다.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을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높이고 원전 사용을 줄여나가려는 정부가 전력 수급 불안 대응을 위해 결국 원전에 손을 뻗을 것이다. 이를 계기로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으로서 원전의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원전 재가동 결정은 전력수요가 폭증하는 여름철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 역할을 하는 원전의 중요성이 재확인됐음을 의미한다”며 “전력수급 불안은 오늘로 끝나지 않는 일이 아니므로 원전 정책에 대한 진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투데이/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