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기차 하드, 꿈 큰’···스페인 태권도 선수 검은띠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동 번역기 ‘Train Hard, Dream Big’ 오역한 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에서 스페인에 첫 메달을 안겨 준 태권도 선수의 검은 띠가 화제가 되고 있다. 띠에 적혀 있는 ‘기차 하드, 꿈 큰’이라는 한글 때문이다.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스페인)는 지난 24일 열린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전에서 태국의 웅 파타나킷(24)에 져 은메달을 땄다. 스페인에 첫 메달을 안긴 아드리아나는 8강에서 중국의 올림픽 챔피언 우징위를 꺾었고, 16강에서는 세계 랭킹 2위인 세르비아의 티야나 보그다보비치도 격파해 이변을 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국내 올림픽 시청자들의 시선은 아드리아나 선수가 허리에 두른 검은 띠에 쏠렸다. 검은 띠에 한글로 ‘기차 하드, 꿈 큰’이라는 알 수 없는 문구가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자동 번역기가 오역한 것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열심히 훈련하고, 큰 꿈을 꾸라”는 의미의 “Train Hard, Dream Big”이 이처럼 잘못 번역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다. ‘Train’이 ‘기차’와 ‘훈련하다’는 뜻을 모두 가져 이 같은 해프닝이 생겼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귀여운 번역” “구글 번역기가 또 한 건 했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스페인 선수를 응원했다.

앞서 아드리아나 선수는 2019년 유럽 선수권 대회 등에서도 ‘기차 하드, 꿈 큰’ 문구가 적힌 검은 띠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