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냇물마저 뜨거워'…폭염에 물고기들마저 떼죽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늘 서울의 한낮 기온이 36.5도까지 치솟으며 올해들어 가장 더운 날이었는데요.

서울시내 하천에선 물고기 수백마리가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떼죽음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손하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물 맑은 서울의 한 실개천.

잉어 4백 마리가 폐사한 채 천변 곳곳에 쌓였습니다.

그나마 살아 있는 물고기들도 배를 드러낸 채 물살에 떠밀려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