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이낙연 사사건건 충돌… 추미애 "아드님들, 제자리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지사(왼쪽), 이낙연 전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에도 사사건건 충돌했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의 호남 관련 표현을 문제 삼았다. 이 지사는 최근 한 언론인터뷰에서 지난해 ‘이낙연 대세론’ 당시 이 전 대표의 승리를 기원했다며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이 전 대표가 이긴다면 역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 측은 “지역주의와 분열 조장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배재정 캠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는 ‘호남 불가론’을 내세우고 있다”며 “고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피를 토하고 외치던 동서 화합과 국민 통합의 정신을 거들떠보기는 하나”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측 이병훈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민 마음속에 게토(ghetto)를 만드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당내에서 먼저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네거티브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유감”이라고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양측은 드루킹 사건 유죄 판결로 곧 수감되는 ‘친문 적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 전 지사가 이 전 대표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님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고 공개했다.

이에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 지사 위로를 위한 대화 내용을 선거에 이용하듯 하는 것이 적절한가”라며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있다. 대통령을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대통령을 지키는 일인가”라며 날카롭게 반응했다.

당내에서 불필요한 공방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이들은 일제히 게시글을 내렸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당내 ‘적통 경쟁’이 격화하는 데 대해 또 다른 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한 ‘추미애의 깃발’ 북 콘서트에서 “서로 총을 겨누고 팀킬을 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빨리 제자리로 돌아오십시오, 아드님들”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