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6시 '1232명', 전일비 101명↓…비수도권 무서운 확산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62%, 비수도권 38%…전날보다 4%p↑

부산·경남 총 200명대…충청권 급증, 강원은 양양서만 14명 확진

뉴스1

울산지역에 닷새째 폭염주의보가 이어지고 있는 23일 울산 울주군 진하해수욕장에서 동호인들이 서핑을 즐기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이상휼 기자,강대한 기자,박세진 기자,정진욱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2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232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1333명(최종 1629명)에 비해 101명 줄어든 수치다. 밤 사이 추가 발생을 감안하면 이날 1500명대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768명으로 전체의 62%, 비수도권이 38%를 차지했다.

비수도권 비중은 전날보다 4%포인트(p) 늘어났다. 이 같은 비수도권 확진자 발생 급증 비율은 근래 가장 많은 수치인 것으로 분석된다.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시행 여파로 수도권에서 방역효과가 나타나는 반면 휴가철을 맞아 부산과 동해안 등 주요 피서지로 이동한 인파 중 감염이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과 경남은 이날 세자릿수에 달하는 확진자를 기록 중이다. 경기도와 가까운 대전 및 충청권과 강원지역도 확진자 숫자가 많았다. 대구는 주점과 노래방 관련 집단감염세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날 시도별 확진자는 서울 410명, 경기 300명, 부산 107명, 경남 99명, 인천 58명, 대구 57명, 충남 42명, 대전 37명, 충북 28명, 강원 23명, 경북 25명, 전남 16명, 광주·제주 각 10명, 울산 7명, 전북 3명 순이다. 세종에서는 오후 6시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뉴스1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3일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서 더위에 지친 의료진이 부스 안에서 고개를 떨구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은 사우나 관련 5명,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부(타시도 운동시설) 관련 3명, 송파구 물류센터 관련 2명, 축구부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작구 중학교 관련 2명 등이다. 기존 확진자 접촉이 227명으로 가장 많았다.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는 12명이다. 해외유입도 7명으로 파악됐다.

최근 일주일간 서울 하루 확진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 17일 523명 이후 419명(18일)→394명(19일)→604명(20일)→499명(21일)→520명(22일)→465명(23일)이다.

경기의 주요 감염사례를 살펴보면 의왕시 음식점 2명, 양주시 육류가공업체 2명, 시흥시 자동차 도장업체 1명, 용인시 국제학교 1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또 지역사회 확진자 접촉 287명, 감염경로 조사 중 93명 등이다. 이틀째 최종 400명대를 기록하는 중이며 이날 300명대로 떨어질 수 있는지 관심이 모아진다. 도내 일일 확진자는 21일 373명이었다가 22일 415명, 23일 465명을 기록했다.

부산은 닷새 연속 세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 중 접촉자는 83명, 해외입국자 2명이며, 감염원이 불분명한 환자는 25명이다. 집단감염은 목욕탕, 실내운동시설, 학교 등에서 발생했으며 산발적 감염이 이어졌다.

경남은 세자릿수에 육박하는 99명이 확진됐다. 창원 24명, 양산 14명, 김해 13명, 진주 6명, 함양 3명, 거제 2명, 사천 1명이다. 창원 확진자 중 9명은 도내 확진자를 접촉한 가족·지인 등이다. 다른 1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며, 2명은 해외입국자다. 김해 확진자 중 6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며, 6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1명은 부산 확진자의 직장동료다.

인천은 고등학교·공장·대형마트서 감염이 잇따랐다. 집단감염 관련은 델타 변이 감염자가 확인된 미추홀구 초교 관련 1명, 서구 주점에서 2명이 추가됐다. 또 이달 1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중구 냉동회사에서도 1명이 추가돼 누적 32명이 됐고, 20일 첫 확진자 나온 부평구 의류공장에서 1명이 추가돼 누적 16명이 됐다.

대구는 헬스장, 노래방, 주점 등에서 확진자가 끊이지 않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헬스장에서 n차 감염으로 5명이 확진돼 누적 인원이 102명으로 늘었다. 중구 주점에서는 이용자 1명과 n차 감염으로 3명의 확진자가 나와 70명으로 불었고, 북구 유흥주점에서 n차 접촉자 1명이 확진돼 누적 인원이 31명이 됐다.

40명대 확진자가 나온 충남은 천안 제조업체 직원 9명이 확진되는 등 천안에서만 24명이 감염됐다. 금산에서는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6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3000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중이다.

대전은 태권도장발 6명, 한국타이어 금산공장발 5명 등 3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충북은 청주 18명, 음성 4명, 증평과 단양 각 2명, 영동·진천 각 1명이다. 청주에서는 댄스학원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산하고 있다. 전날 댄스학원 20대 교습생이 확진된 이후 이날 같은 학원에서 10명의 감염이 추가 확인됐다. 10대 8명과 20대·30대 각 1명이다.

강원은 양양에서만 14명이 확진됐다. 동해안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김진하 양양군수는 이날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오는 25일 0시를 기해 내달 1일 밤까지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