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미, 탈레반 잇따라 공습…바이든, 아프간 대통령에 “계속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 일원 공습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프가니스탄에서 완전 철군을 앞둔 미국이 탈레반을 상대로 잇따라 공습에 나서고 있다. 미국이 철군 완료 시점인 8월까지는 공습을 이어간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탈레반은 보복을 경고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군은 지난 21~22일 이틀간 아프간 남부 거점도시 칸다하르와 헬만드주(州) 일대에서 여러 차례 공습을 단행했다.

탈레반 측은 성명을 내고 지난 21일 칸다하르 외곽에서 미국의 공습으로 조직원 3명이 숨지고 차량 2대가 파손됐다고 밝혔다.

탈레반은 “미국이 철군 합의를 위반했다”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국방부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공습 사실을 공개했으나 구체적인 일시와 규모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뉴욕타임스는 미군 관계자를 인용해 미군은 최소 8월 말까지 제한된 상황에서 탈레반 공습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며칠 내로 칸다하르 일대에서 추가 공습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칸다하르에서는 남쪽 파키스탄과의 국경 지역을 탈레반이 장악하면서 최근 몇 주간 탈레반과 정부군 사이에서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고 있다.

탈레반은 아프간 전체 행정구 400여 개 중 절반 이상을 점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철군 이후에도 아프간에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통화에서 미국은 경제개발과 인도적 원조를 포함해 아프간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아프간 난민 지원을 위한 최대 1억달러(1150억원)의 긴급기금을 승인했다.

이 기금은 미군을 돕던 아프간인 통역사와 그 가족들을 미국으로 탈출시키는 일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탈레반은 아프간 평화 구축의 걸림돌로 가니 대통령을 지목했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AP통신과 인터뷰에서 "교섭에 따른 (새) 정부가 카불에 세워지고 가니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아프간에 평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