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도네시아·불가리아 북한 주재 외교관 철수…코로나19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정부가 철수 요구…추가 통보 때까지 이동 통제 유지"

뉴스1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 직원과 가족 일부가 지난 2월 북러 간 철길을 따라 '레일바이크'를 이용해 러시아로 향하고 있다.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북한 주재 인도네시아 외교관들과 불가리아 대사관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본국으로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가 북한 주재 외교관들을 일시적으로 철수시켰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

인도네시아 관영 안타라 통신은 테쿠 파이자스야 외무부 대변인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작년 말부터 외교 인력과 국제기구 요원들을 일시적으로 본국으로 철수시킬 것을 평양의 외교 사절들에게 요청했다"라고 보도했다.

파이자스야 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19에 대응한 봉쇄를 실시해 사람들과 상품의 이동을 중단시켰다"며 "코로나19 범유행 초기부터 시행된 이 정책은 앞으로 추가 통보가 있을 때까지 유지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전문 매체 'NK뉴스'는 북한에 남아있던 불가리아 대사관 직원도 전날 평양을 떠났다고 전했다.

NK뉴스는 전날 외교사절들과 가족들이 평양을 함께 떠났다며,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외국인 직원 전체와 불가리아 외교관, 그 외 다른 나라 외교관 가족들이 일행이라고 보도했다.

NK뉴스는 이제 유럽 국가 중 루마니아만 평양에서 대사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외에 중국·쿠바·이집트·라오스·몽골·팔레스타인·러시아·시리아·베트남이 현지 공관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인 지난해 1월31일 국경을 봉쇄했고, 외교관을 포함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막았다. 이에 스위스와 프랑스 외교부가 작년 3월 평양 주재 협력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했고, 같은 달 독일도 평양 주재 대사관을 임시 폐쇄하고 인원을 전원 철수했다.

지난 2월에는 북한 주재 러시아 외교관과 가족 등 일행 8명이 36시간 동안 열차와 버스를 타고 이동한 뒤 국경에 도달해 궤도용 무개화차를 밀며 국경을 넘는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VOA에 따르면 지금까지 북한 내 공관을 폐쇄한 국가는 영국·스웨덴·베네수엘라·브라질·독일·이탈리아·나이지리아·파키스탄·스위스·폴란드·체코·프랑스 등이다.
carro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