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항원검사키트 준비했던 해군…"실무자 실수로 미적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원검사키트 준비했던 해군…"실무자 실수로 미적재"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에 신속항원검사키트가 적재되지 않은 것은 실무진 착오 때문이라고 해군이 밝혔습니다.

해군은 파병 전 격리와 출항 전 확인 미흡 등으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적재하지 못한 채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신속항원검사키트를 미리 사 놓고도 의무실 등 실무부대 간 실수로 청해부대가 이를 가져가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해부대는 감염 발생 초기 정확도가 떨어지는 '신속항체검사키트'로만 검사해, 부실 대응 논란이 일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