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코인 시황]비트코인 3700만원대 박스권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반등해 38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12% 오른 240만원에 근접했다.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코인원에서 전광판에 거래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1.07.22.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23일 오전 비트코인이 3700~3800만원대에서 거래되며 박스권을 유지하고 있다.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비트코인은 개당 최고 3788만7000원을 기록했다. 이날 0시에는 최고 3830만2000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전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아직도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테슬라 전기차 결제에 비트코인을 허용할 수도 있다"고 말한 뒤 6% 가량 올랐고, 이후 3만1000달러에서 3만2000달러 선을 오가고 있다.

이더리움은 오전 8시 기준 최고 236만5000원에 거래됐다. 전날 오후 11시까지만 해도 이더리움은 최고 235만원대였으나, 이날 0시부터 1.4% 올라 최고 240만원대로 뛰어올라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업비트에서는 비트코인이 오전 8시 기준 최고 3795만원에, 이더리움은 최고 237만원에 거래됐다.

주요 알트코인들을 살펴보면, 빗썸에서 같은 시간 기준 리플은 최고 696원에, 도지코인은 최고 224원에, 클레이튼은 최고 1108원에 거래 중이다.

한편 전날 금융위원회는 오는 9월25일 이후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가 신고하지 않고 영업을 할 경우 사이트 접속 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특금법)에 따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추후 영업을 지속하려면 오는 9월24일까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과 실명확인입출금계좌 확보 등 일정 요건을 갖춰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해야 한다.

특금법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신고의무를 부여하면서, 국외에서 이뤄진 행위의 효과가 국내에 미치는 경우에도 적용토록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