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외교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위한 민관회의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최종건 차관.(외교부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외교부는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민관회의를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주재로 열었다.

최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 간의 소통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참석자들은 긴밀한 소통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향후에도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방향 모색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4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최초로 열린 첫 '민관 협의회의' 후속 조치 성격이다. 당시 회의에는 최 차관을 비롯해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과 피해자 지원단체, 학계 전문가, 법률대리인 등이 참석했다.
carro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