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폭락에…"테슬라 2분기 1억달러 손실날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리틀턴(미 콜로라도주)=AP/뉴시스]미 콜로라도주 리틀턴의 테슬라 전기차 판매장에 지난 24일 2021년형 모델 X 자동차가 전시돼 있다. 2021.1.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2분기 비트코인 가격 급락으로 최대 1억달러(약 1137억원)의 손실을 봤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CNBC의 경제 분석가 케이트 루니는 2분기에 테슬라가 비트코인 가격 하락으로 인해 최소 2500만 달러에서 최대 1억달러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 15억달러어치를 샀다고 밝힌 바 있다. 매수 시기는 1월이라고 밝혔을 뿐 구체적인 시기와 개당 얼마에 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비트코인은 올해 4월 한때 6만5000달러에 육박할 정도로 치솟았다가 급락, 현재 3만4000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3만달러선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이에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입 가격보다 일시적으로 낮아짐에 따라 회계장부에 손실로 반영해야 한다. 그는 "테슬라가 암호화폐를 무형자산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회계규칙상 비트코인 가치가 일정 금액 아래로 떨어지면 기업은 이를 재무제표에 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