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줄리안 "벨기에 외교부 '주한 대사, 다신 해외 안 보낸다' 문책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인터파크 제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벨기에 외교부가 주한 벨기에 대사가 귀국한 뒤 '다시는 대사직을 맡기지 않는다'라는 문책성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어제 벨기에 외교부가 '이 대사를 벨기에 내에서만 일하도록 한다'라는 그런 결정을 내렸다고 벨기에 언론이 보도했다"고 전했다.

전날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A씨의 환경미화원 폭행 사실을 벨기에 언론에 알려 화제를 모았던 줄리안은 "어제 보도했던 기자에게 그렇게 들었다"며 "아마 대사 본인도 퇴임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한 벨기에 대사 역시 외교관 경력을 마무리할 생각인 것같다고 했다.

줄리안은 이번 일로 벨기에에 대한 인식이 나빠졌을까 "걱정이 많다"며 "특히 한국에서 살고 있는 벨기에 사람들이 제일 피해자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벨기에 출신으로 음악가로 활동하는 사람이 있는데 기획사 쪽에서 그분이 벨기에 사람이라는 거 홍보 안 하고 있고 벨기에 브랜드 몇 개는 행사 할 때 벨기에라는 이름을 조금 숨기려 하고 있다"고 최근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줄리안은 "어떤 나라든 이상한 사람들이 있다, 진짜로 벨기에 사람들이 이를 지지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알아주시면 좋겠다"며 "이번 사건만큼 잘 조사되고 외교 면책도 조금 내려놨으면 좋겠지만 솔직히 큰 기대는 없다"고 입맛을 다셨다.

한편 줄리안은 '옷가게 직원 폭행', '환경 미화원 폭행' 등의 행위를 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에 대해 "여러 번 뵌 적 있다"며 "좋다, 나쁘다 판단하기 힘든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래도 남다른 포스는 조금 느꼈다"고 했다.

남다른 포스의 의미에 대해 줄리안은 "완전 무례한 건 아닌데 저한테 부탁을 약간 했고, 저를 배려하지 않는 그런 느낌을 받아 가까이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고압적 자세의 소유자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