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코인 시황]비트코인 3900만원 횡보…한때 3% 하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가 하락했다는 소식으로 비트코인이 4% 가까이 급등하는 등 암호화폐가 일제히 급등한 지난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 고객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1.07.04. jhop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6일 비트코인 가격이 3900만원선에서 횡보하며 4000만원을 넘지 못하고 있다.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8시 기준 최고 3987만원을 기록했다. 전날 오후 8시 3.03%나 하락하며 최저 3901만원을 기록하기도 했으나, 이후 다시 가격이 오르는 추세다.

업비트에서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고, 이날 오전 8시 기준 최고 3985만5000원을 기록했다.

이더리움은 전날 오후 비트코인이 3% 넘게 하락할 당시, 4.43%나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전날 오후 8시 기준 이더리움은 최저 255만5000원을 기록했다. 다만 새벽 사이 다시 소폭 올라 이날 오전 8시 기준 최저 260만7000원을 보였다. 이더리움은 업비트에서도 같은 시간 기준 같은 최저 가격을 기록했다.

한편 중국의 대대적인 암호화폐 규제 영향으로 인한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하락은 불확실성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중국 당국이 현지 비트코인 채굴업체 단속에 나서면서 타격을 받았으나, 채굴 난이도가 낮아지는 호재도 함께 생기면서 4000만원 전후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비트코인 난이도는 1에서 시작해 채굴 경쟁자 수에 따라 점진적으로 증가하거나 감소하도록 설계돼 있다. 채굴 경쟁자가 많으면 난이도가 올라가고, 채굴 경쟁자가 적으면 난이도가 내려가는 방식이다. 이 같은 조정은 공급량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2주 간격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금지 이후 난이도는 거의 28%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