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새우튀김 갑질 피해자 딸 "쿠팡이츠, 매뉴얼대로만…'너무하다' 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식적, 공개적인 곳에서 진심어린 사과를"

쿠팡이츠, 피해자 사망 보도 후에야 가게 방문

"후속 대책, 현실성 부족…희생 또 발생" 우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일명 '새우튀김 갑질 사건' 피해자의 유족이 쿠팡이츠에 진심어린 사과와 실효성 있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쿠팡이츠 고객의 폭언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로 사망에 이른 음식점주의 유족(딸)은 28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했다.


그는 "저희 가족은 쿠팡이츠로부터 진심어린 사과를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곳에 하길 바란다"며 "어머니 같은 피해자가 또 발생하지 않도록 여러 제도를 보여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족은 당시 쿠팡이츠의 대응 방식을 설명하며 "저희한테는 환불을 해줄 건지에 대해만 일방적으로 계속 물었다"면서 "억울하지만 환불해주기로 했고, 그래서 억울한 마음을 전달하다가 어머니가 쓰러지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쓰러지고 의식불명인 상태라고 직원에게 말했는데도 듣지 않고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사과를 하라' '주의하라'고 반복적으로 했다"며 "아무리 매뉴얼대로 한다고 하지만 이건 사람으로서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유족에 따르면 쿠팡이츠는 피해자가 사망한 지 3주가 넘은 시점에서야 해당 음식점에 방문했다. 사건이 최초 보도된 후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참여연대가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날이었다.


유족 측은 "그 전까지 한마디의 사과나 연락이나 조치에 대한 부분 언급마저 없었다"며 "이제 와서 형식상으로 사과하는 게 매뉴얼적이라고 느꼈고 무마하려는 게 보였다"고 비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건 발생 후 쿠팡이츠가 내놓은 각종 대책에 대해선 현실성이 낮고, 일부 대책은 다른 플랫폼 업체들도 이미 실행하고 있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게 실제로 전부 실행된다고 하더라도 저희 어머니와 같은 희생이 또 발생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갑질 고객에 대해선 "고인이 된 어머니께 할 말은 없는지, 그분의 사과를 제일 먼저 바란다"며 "그래야 저희 어머니가 편히 가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끝으로 피해자의 유족은 "5월 8일 매장에서 저희 어머니 심폐소생술 해주신 여자 손님분과 119 신고해주신 젊은 남자 손님한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만약 도와주지 않으셨으면 손도 못 써보고 허망하게 떠나셨을텐데, 덕분에 저희 가족이 어머니를 보낼 시간을 조금이라도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은혜는 절대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보도 이후에 전국에서 응원 주문 넣어주신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너무 힘들지만 견뎌내면서 어머니 몫까지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