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1226 037202106256903122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603583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재인 캠프’ 출신 공군 양성평등센터장 피의자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추행 여중사 사망 사건 늑장보고 논란

유족 측, 15비행단 간부 4명 추가 고소

헤럴드경제

국방부 검찰단은 25일 공군 성추행 여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당한 이갑숙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을 피의자로 소환 조사했다.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던 숨진 이모 중사의 추모소에서 이 중사의 어머니가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공군 성추행 여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늑장보고 논란을 야기한 이갑숙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장이 피의자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국방부 검찰단은 25일 “유족으로부터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당한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에 대해 피의자로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족 측은 지난 18일 이 센터장이 상부보고 의무를 지키지 않아 2차 가해 등 피해 사실이 축소됐다면서 단순 태만을 넘어서는 부분이 있다며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양성평등센터는 사망한 이모 중사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사흘만인 지난 3월5일 인지했다.

당시 피해자 조사에서도 공군본부 법무실 소속 법무관이 성폭력 전담수사관으로 직접 배석했다.

그러나 센터는 한달이 지난 4월6일에야 국방부 양성평등정책과에 피해 신고를 접수했다.

그나마 구체적인 피해 내용이나 피해자 인적 사항 등 사건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은 생략된 ‘월간현황보고’ 형식이었다.

이 센터장은 지난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제가 지침을 미숙지했다”면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해서…”라며 말꼬리를 흐려 논란을 증폭시키기도 했다.

이 센터장은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대전지역 캠프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회 법사위에서 이 센터장에 대해 ‘낙하산 인사’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아울러 유족 측은 같은 날 15특수임무비행단 대대장 등 간부 4명을 추가 고소했다.

유족 측 김정환 변호사는 “유족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15비행단 대대장과 운영통제실장, 중대장, 레이더정비반장에 대해 직권남용가혹행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이들이 회의 시간에 이 중사의 피해 사실을 공공연히 언급하고 이 중사를 원래 부대로 복귀시키기 위해 공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 17일 피해자 신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15비행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 변호사는 또 “국방부 감찰관실은 직접 확인한 여러 가지 의혹에도 불구하고 수사로의 전환조차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고발 여부조차 수사 심의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히고 있는데 감찰실의 역량과 의지 모두 부족한 것으로 여겨지므로 국방부 검찰단의 직접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shind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