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대장주 출사표 초읽기…전열 갖추는 '尹의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제통' 이석준 총괄…정책·공보라인도 윤곽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출사표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향후 정치적 고락을 함께할 '동지'들의 면면에도 관심이 쏠린다.

윤 전 총장은 오는 29일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권도전 의사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대권 지지율에서 야권내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경험은 전무하다. 지난 3월 공직생활을 마감한 그는 당연히 당적도 없다. 사실상 '무소속 신인'에 가까운 셈이다.

그만큼 윤석열 대망론을 이끌 주변 인사들의 역량 역시 중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캠프 내부적으로는 정책·공보 기능을 중심으로 진용을 갖춰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