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6973 0562021062569026973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24595335000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25살 靑 비서관에 '룸살롱 은어' 사용한 조선일보... 정세균 "일베 수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조선일보 공식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조선일보가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딸 조민씨의 일러스트가 담긴 그림을 사용해 논란을 만든 데 이어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발탁을 두고 ‘쩜오급’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3일 자사 공식 페이스북(SNS)을 통해 박 비서관 임명에 대한 청년들의 분노를 전하며 “아예 쩜오급도 하나 만들지”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여기서 사용된 ‘쩜오급’이라는 단어는 유흥업소인 텐프로(10%)에 미치지 못하는 15% 수준의 유흥업소를 가리키는 은어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 정녕 일베 수준으로 전락하려는가”라고 일갈하며 “며칠 전 조선일보가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 전 장관과 자녀의 일러스트를 교묘하게 편집해서 올리더니 트윗 공식계정을 통해 청와대 비서관 인사에 대해 ‘쩜오급’이라는 룸살롱 은어까지 사용하며 성희롱에 가까운 메시지를 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습관적이며 언론이 지켜야 할 객관성과 품위를 져버린 매우 악의적 의도”라며 “경악을 넘어 분노한다. 단순 사과로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고 전했다.

또한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5세 청년에게 룸살롱 같은 곳에서나 쓰는 은어인 쩜오라고요? 이게 성폭력”이라며 “언론사로서 자질이 없다. 하루에만 몇 번째인가. 이 정도면 언론사 문 닫아야 한다”며 분노를 표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