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 수호' vs '조국 구속' [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임영무 기자] 자녀 입시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공판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가운데 조국 전 장관 저서를 든 지지자들(왼쪽)과 조국 구속을 외치는 시민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상연 장용범 부장판사)는 조 전 장관 부부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입시비리 혐의 속행 공판에 딸 조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darkroo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