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학생 딸 때려 숨지게 한 비정한 계모 영장...학대 여부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남 남해에서 계모가 13살 중학생 딸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숨진 딸은 또래보다 키도 작고 왜소했는데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계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지속적인 학대가 있었는지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사건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오태인 기자!

새엄마가 의붓딸을 숨지게 한 안타까운 사건인데, 사건 경위부터 설명해주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