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91045 0522021062468991045 01 0103001 politics 7.1.4-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93700000

[뉴스핌 여론조사] 국민의힘 지지층 선택은...윤석열 65.7%·홍준표 8.8%·안철수 3.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민의힘 지지층은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것으로 24일 조사됐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서 윤 전 총장이 가장 정권교체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전략적으로 높은 지지를 보내는 것으로 판단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윤 전 총장에 이어 국민의힘 복당을 앞두고 있는 홍준표 의원과 합당을 예고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순으로 지지를 보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지난 18일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의 의뢰로 진행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 윤 전 총장은 전체 36.7%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을 중심으로 보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65.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8.8%로 2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8%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여권 주자들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이 3.8%로 공동 3위, 이재명 경기지사가 3.6%였고, 야권 유승민 전 의원이 3.3%로 뒤를 이었다.

유 전 의원에 이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1.7%,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1.5%, 정세균 전 국무총리 0.8%, 김두관 민주당 의원 0.6%, 원희룡 제주지사 0.4% 순이었다. 기타는 2.3%, 없음 2.0%, 모름 1.8%다.

국민의힘 지지층 내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은 2위인 홍 의원과 7배가 넘는 차이가 날 정도로 컸다.

윤 전 총장은 법조계와 언론인 출신의 대변인단을 구성하고 사실상 대선 도전 의사를 밝혔지만, 아직 공식적으로는 정계 입문 선언조차 하지 않은 단계다.

신율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이같은 높은 지지율에 대해 "지지율을 이어갈지는 본인 하기 나름"이라며 "(사실) 지금까지 보여준 식이라면 유지가 될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신 교수는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 봤을 때 전략적으로 가장 정권교체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무조건적 지지로 보기 힘들다"며 " 최재형 감사원장이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나온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 교수는 다만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X파일'이 그의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X파일에 여지껏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있다면 허위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지금껏 정권과 싸워온 사람이기 때문"이라며 "반면 일반이 알 수 없는 내용이 X파일에 포함돼 있다면 불법사찰 가능성이 크니 오히려 윤 전 총장이 역공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개장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연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2021.06.09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6월 18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1년 5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