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8867 0142021062468988867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7787000

“양향자 의원실 직원, 동료여직원 성폭행” 민주당 조사 나서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 의원은 “성폭행 없는 것으로 안다”..2차 가해 논란

파이낸셜뉴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광주 서구을) 의원 지역사무실 직원이 부하 여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나와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은 양 의원 친척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양 의원이 ‘성폭행 사실이 없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놓으면서 2차 가해 논란까지 일고 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3일 서면 논평에서 “양 의원 지역사무실 회계책임자의 성범죄 의혹에 대한 확인·조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큰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전날 양 의원 지역사무실 회계책임자 A씨가 같은 사무실 직원 B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보도된 데 따른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양 의원 친척 동생으로, 현재 직무 배제된 상태다. 민주당은 아직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양 의원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보고받고 이틀 뒤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에게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첫 보고부터 이날 논평이 나오기까지 열흘이 걸린 것인데, 이 대변인은 이에 대해 “성범죄 특성상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조사 내용에 대한 과도한 노출을 삼가고 내부 조사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자 직무 배제, 지역사무실 폐쇄, 피해자 상담 등 후속 조치가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당은 이 사건에 대한 사법절차와 함께 당 차원의 가해자 조사를 신속히 병행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하고 철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양 의원이 언론에 이 사건에 대해 해명하는 과정에서 성폭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듯한 발언으로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양 의원은 일부 언론에 “성폭행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피해자와 소통한 결과 현재까지 성폭력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광주시당은 양 의원에게 공문을 보내 “(이 같은 발언은)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발언 자제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가해자로 의심되는 인물이 특수 친인척 관계라 양 의원도 이해당사자로 볼 수 있다. 피해자와 접촉을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친척 #성폭행의혹 #양향자 #직무배제 #지역사무실 #회계담당자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