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449 1112021062468987449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74800000

"피X 싸냐···사회생활 못하면 죽어야지" 女해경 '막말성희롱' 靑청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사한테 룸살롱 끌려가" 밝히기도···해경 사실확인 감찰 착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경찰청 소속 여경이 직장 내 괴롭힘과 상사로 부터 당한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국민청원을 제기해 해경이 감찰에 나섰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현직 해양경찰 여경입니다. 현재 같은 사무실 직원의 막말과 텃새, 순경 때 당했던 직장 내 성폭력 사고를 알리니 조사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올해 2월 해경청으로 발령받은 여경이라고 자신을 밝히며 "발령 첫 주에 서무 행정업무로 벅차하자 사무실 동료가 ‘16년 동안 얼마나 날로 먹었길래 이딴 서무 (업무) 하나 못해서 이렇게 피X 싸고 있냐’고 했다”며 “다른 직원들도 있는 사무실에서 그렇게 얘기해 굉장한 수치심과 모욕감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동료로 부터 '낮에는 놀고, 밤새서 일하냐' ‘사회생활, 직장생활 못하면 죽어야지’ 등 다른 모욕적인 언행도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A 씨로 인해 대인관계를 기피하게 되고 밥도 제대로 못 먹는 등 고통스러워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도 먹는다”며 “회사에 A 씨와 분리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육아휴직을신청하라’거나 ‘회사에 친구 사귀러 왔냐’는 말만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작성자는 지난 2008년 일선 해경서에서 근무할 당시 회식 자리에서 상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반장이 할 이야기가 있다며 회식 장소인 건물 지하로 데리고 갔다”며 “따라 가보니 룸살롱이었는데 문을 닫더니 옆에 앉히고서는 과일을 이쑤시개로 찍어 주면서 입을 벌리라고 했고 어깨에 손을 올리고 몸을 밀착시켰다”고 썼다.

작성자는 “무서워서 ‘지금 뭐 하시는 거예요’라고 하며 뿌리치고 뛰쳐나왔고 택시를 타고 관사에 들어갔다”며 “다음날 출근해서 계장님께 말씀드렸더니 ‘미친 XX네’라고만 하고는 아무런 조치를 해주지 않았다”고 하소연했다.

해경청 관계자는 “국민청원의 글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