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953 0032021062468986953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61681000

기재부 계산 실수로 공공기관 경영평가 수정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그래픽] 공공기관 경영평가 등급 분포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기획재정부는 1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및 후속조치안을 심의·의결했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기획재정부가 최근 발표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계산 실수를 저지르면서 평가 결과를 대폭 수정해야 할 전망이다.

2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일부 공공기관이 2020년도 경영평가 점수 산정 과정에서 발생한 계산 오류로 잘못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 항목별 가중치를 잘못 부여한 탓에 일부 공공기관의 점수가 지나치게 낮게 평가되는 오류가 발생한 것이다.

만일 오류를 바로잡으면 일부 공공기관의 경영평가 점수 및 등급은 상당 부분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 경영평가가 도입된 1984년(공기업 기준, 정부 산하기관은 2004년부터) 이래 계산 오류로 평가 등급을 번복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재부는 매년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경영 실적에 대한 직무 수행 실적을 평가해 'S(탁월)'부터 'E(아주 미흡)'까지 등급을 매기고, 해당 등급에 따라 차등적으로 직원 성과급을 부여하고 있다.

올해 시행한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 실적 평가에서는 성과급 미지급 대상인 미흡(D) 이하 등급을 받은 기관 수가 지난해 17곳에서 올해 21곳으로 4곳 늘었다.

기재부는 향후 계산 오류 등을 수정해 수정된 경영 평가를 다시 발표할 계획이다.

mskw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