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731 0432021062368986731 04 0401001 world 7.1.3-HOTFIX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60023000

이스라엘, 델타 변이 확산에 병원·공항 마스크 착용 부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이 델타 변이(B.1.617)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 조짐에 대응하기 위해 병원과 공항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규제를 재도입했습니다.

이스라엘 현지시간으로 23일 현지 언론은 이날 이스라엘 보건부가 코로나19 재확산 차단을 위한 새로운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새 행정명령에는 부분적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부활과 면역 보유자에 대한 격리, 그리고 백신 접종 외국인 무격리 입국 허용 일정 변경 등이 포함됐습니다.

우선 보건부는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큰 공항과 병원 등 의료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다시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 지 9일 만입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질 경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부활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백신 접종을 완료자나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자도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당국이 격리를 요구할 수 있게 됩니다.

고위험군 집단과 정기적으로 접촉하거나, 감염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경우에도 격리 의무가 생깁니다.

또 다음 달 1일로 예정됐던 백신 접종 외국인의 무격리 입국 허용 시기도 8월 초로 한 달 늦추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 이스라엘 정부는 총리가 주재하는 '코로나19 내각'도 다시 가동합니다.

코로나19 내각은 베냐민 네타냐후 전 총리 재임 당시 운영됐지만, 새 연립정부가 들어선 이후로는 소집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지금까지 전체 인구(약 930만 명)의 55% 이상인 515만여 명이 2회차까지 접종을 마쳤습니다.

빠른 접종으로 코로나19 감염 통제가 가능해지자 이스라엘은 지난 2월부터 단계적으로 봉쇄를 풀었고, 지난 4월에는 실외, 지난 15일부터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백신을 맞지 않은 16세 미만 아동이 생활하는 학교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일부 학교에서는 백신을 맞은 교직원 다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습니다.

한 자리 수로 떨어졌던 하루 신규 확진자도 지난 15일 39명, 19일 46명에 이어 21일에는 125명, 22일에는 110명으로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늘어나는 감염의 70%가량은 감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감염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대부분 입국자의 격리 의무 위반 과정에서 전파된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