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200 0042021062368986200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53407000

당분간 모바일앱 통한 잔여백신 접종 힘들 듯..."AZ 잔여량 회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일단락되면서 당분간 SNS를 통한 잔여백신 접종이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차 접종을 위해 병이 남아있는 경우는 보건소로 회수하고 있고, 얀센 백신은 병이 남으면 소진하는 것으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팀장은 "사전예약에 따른 접종이 대부분 종료됐기 때문에 SNS 당일 예약을 통한 접종은 힘들 것"이라며 "얀센 백신만 잔여백신 접종이 하루 이틀 정도 더 진행되고 잔여량이 생기면 예약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상반기 1차 접종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최근에는 잔여백신 접종이 크게 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각 의료기관이 보유한 예비 명단을 활용하거나 SNS 당일 예약 기능을 통해 잔여백신을 맞은 신규 접종자는 2천462명입니다.

홍 팀장은 잔여백신 당일 예약이 언제쯤 가능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7월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모더나 백신은 이달 말까지 1차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은 이달 처음으로 접종 현장에 도입돼 상급종합병원 등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30세 미만 보건의료인과 의대생·간호대생 등 예비 의료인 등에게 접종되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누적 접종자는 1천384명으로, 아직 5만3천400회분의 백신이 남아있습니다.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